파이프라인

BRIDGING SCIENCE AND PATIENTS

BBT-401

BBT-401은 궤양성대장염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습니다.

  • 후보물질 소개

    BBT-401은 임상 2상 단계에 있는 1일 1회 경구용 펠리노-1 저해제로 궤양성대장염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습니다. BBT-401은 전신흡수가 되지 않고 소화관에만 머물도록 설계되어 있으며, 이러한 특성은 전임상과 임상 1상 시험에서 확인되었습니다. 이러한 소화관내 제한적 분포는 질환 부위인 대장에서만 선택적으로 염증을 억제하게 함으로써 전신 염증억제에 따른 부작용들을 없앨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전임상 질환동물(대장염) 모델 효력시험에서 염증효과와 대장점막 재생효과를 확인하였습니다.

    펠리노-1은 2006년 한국 연구진에 의해 생물학적 기능이 규명된 단백질로 면역세포에서 수용체가 탐지한 외부 염증 신호들을 세포핵까지 전달하여 염증반응에 필요한 다양한 단백질의 발현을 조절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BBT-401은 비정상적인 만성염증상태에 있는 질환에서 펠리노-1에 결합하여 염증신호의 전달을 차단시켜 줌으로써 항염증 효과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편, 펠리노-1은 퇴행성 뇌질환에서 염증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미세교아세포에서 염증반응이 전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 이 최근에 밝혀져 다양한 퇴행성 뇌질환에 대한 치료제 표적단백질로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BBT-401이외에 전신분포가 가능한 펠리노-1 저해제 발굴을 협력업체와 함께 수행하고 있습니다.

    BBT-401은 현재 미국에서 임상 2상(NCT03800420 )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한편, 해당 후보물질은 2015년 10월 한국화학연구원과 성균관대학교 산학협력단으로부터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전세계 독점실시권을 확보하여 개발을 진행헤오고 있으며, 아시아 22개 지역에 대한 실시권은 대웅제약에 2018년 12월 라이센싱 되었습니다.

    당사의 연구결과들은 아래의 학회에서 발표되었으며 아래를 클릭하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 학회명
      발표날짜
      발표자료
    • 학회명

      2019 크론씨병·대장염학회 (Crohn’s & Colitis Congress 2019)

      발표 날짜

      2019년 02월 07일

  • 임상정보

  • 임상참여 문의

  • 질환정보

    궤양성 대장염(UC, ulcerative colitis)은 염증성 장질환 (IBD, inflammatory bowel disease)의 일종으로 대장의 점막 또는 점막하층에 염증 또는 궤양이 생기는 질환이며, 잘 알려진 또다른 IBD 질환인 크론씨병 (소장 및 대장 전체에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염증성 장 질환)과는 다르게 항문에 인접한 직장에서 시작되어 대장 안쪽으로 연결된 병변이 특징입니다.

    궤양성 대장염 환자의 대부분은 하루 수회의 혈액과 점액이 섞인 묽은 변 또는 설사를 하며, 심한 경우 복통, 탈수, 발열, 구토, 체중 감소 등의 증상을 호소합니다. 또한 대장 이외의 증상으로는 결절 홍반, 괴저 농피염, 구강 궤양이 나타날 수 있으며 안질환, 관절염, 강직성 척추염 등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궤양성 대장염은 만성 재발성(chronic recurring) 경과를 보이는데 증상이 나타난 후 수 주일이 지나면 증상이 사라졌다가 수개월에서 수년 사이에 다시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반복합니다. 재발할수록 상태가 악화되어, 최종적으로 전체의 3-18% 환자들이 대장암으로 연결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급성 전격성 대장염은 매우 증상이 심하여 치료에 반응이 없이 수일 내에 대장 전체를 적출하는 수술이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1차 약제로 5-ASA (메살라민)을 처방하고, 증상에 따라 스테로이드를 처방하기도 하며, 면역억제제를 포함한 생물학적 제제가 사용되기도 합니다. 효과가 부족하지만 안전한 1차약제와 약효가 우수하지만 고가의 생물학적 제제로 시장이 양분화 되어 있으며, 우수하고 저렴한 새로운 1차 약제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습니다.

    참고자료 : 질병관리본부 국가건강정보포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