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아태지역 기업 최초 스위스 헬스케어 엑셀러레이터 ‘바젤론치’ 파트너사로 합류

2020.07.15

- 아시아 태평양 지역 소재 기업 최초…스위스 바젤 지역 진흥 기관이 운영하는 초기기업 지원 엑셀러레이터의 파트너사로 선정  

- 향후 3년 간 유럽 초기 생명과학 스타트업과의 협업 및 투자 기회 모색 기대

 

 

혁신신약 개발전문기업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스위스 헬스케어 엑셀러레이터, ‘바젤론치(BaseLaunch)’의 파트너사로 선정돼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는 유망한 초기 기업 및 창업가들을 대상으로 투자 및 사업 자문 등의 폭넓은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우수 기업 발굴 및 육성 가속화를 돕는 기관 혹은 단체를 의미한다. 

 

스위스 바젤 지역의 투자 및 혁신 진흥기관인 ‘바젤에어리어 비즈니스 앤 이노베이션(Basel Area Business & Innovation)’이 운영하는 바젤론치는 올해로 2기에 접어드는 엑셀러레이터로, 한 기수 당 3년간 운영된다. 바젤론치는 스위스를 중심으로 하는 유럽 내 초기 스타트업들과 산업 전문성을 갖춘 파트너 기업들을 연결하여, 더욱 역동적인 바이오 생태계를 구축하고 혁신적인 바이오 기술 실현 및 기업 육성을 앞당기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 

 

한편,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를 포함해 다국적 제약사 로슈, NRDO 바이오텍 로이반트사이언스 등의 업계 파트너사들로 구성된 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 벤처들은 초기 자본부터 시리즈 A 펀딩에 이르는 기업 운영자금 조달을 비롯하여 파트너 기업들과의 교류, 산업 네트워크 등 사업 개발과 관련된 넓은 범위의 인프라 등을 지원받게 된다.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운영된 바젤론치 1기에는 존슨앤존슨, 노바티스 벤처펀드, 화이자 등이 파트너사로 참여했다. 총 13개의 초기 벤처 기업들이 바젤론치의 지원을 받았으며 이후 유수의 벤처캐피털로부터 총 1억 달러 (한화 약 1200억 원) 이상의 시리즈 A 지분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이정규 대표는 “유럽 제약·바이오 산업의 혁신 허브와도 같은 스위스 바젤 거점의 바젤론치에 파트너사로 참여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유럽 내 초기 벤처들을 지원함과 동시에 새로운 혁신신약의 씨앗을 발견할 수 있도록 교류의 폭을 더욱 넓혀 나가는 동시에, 우수 후보물질 도입, 지분 투자 등을 통한 ‘오픈이노베이션’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며 바젤론치 합류 소감을 전했다.

 

생명과학분야의 산업계와 더불어, 벤처캐피털에서의 오랜 투자 경험을 기반으로 바젤론치 파트너 위원회에 참여할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사외이사 크리스토퍼 김(Christopher Kim) 박사는 “바젤론치를 통해 유럽의 유망한 초기 단계 생명과학 기업들에 대한 지원을 이어나가겠다”며 “유수의 글로벌 파트너사들과 동등한 입장에서 초기 기업들을 함께 발굴하고, 또한 파트너사들과의 교류를 통해 신규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며 지속적인 혁신 및 협업을 통해 장기적인 성과가 도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젤론치 사업 개발 및 운영 디렉터 스테판 에머스(Stephan Emmerth)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의 협력을 계기로 바젤론치의 파트너십을 아태지역까지 확장함에 따라, 유럽을 넘어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의 혁신을 이끌고 있는 기업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유럽을 포함한 다양한 지역의 바이오 및 신약개발 벤처 발굴 및 육성에 함께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바젤론치의 아태지역 최초 파트너사로 합류하여, 유럽의 우수한 초기과학을 토대로 혁신신약 개발을 모색하기 위해 현지의 신규 과제들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